2018. 09. 06



졸업작품, tesi 논문준비로 바쁜 나날들 보내는 중. 








1.




요즘, 이탈리아 가기전에 졸업작품 및 tesi ( 논문 ) 발표를 미리미리 준비해놓기 위해서 한국에서 할 수 있는것들을

하느라 고군분투중이다. 


그러다보니 블로그 포스팅에도 소홀해진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지만... ㅠㅠ 

한국에서 있는 시간이 너무 짧기 때문에 어쩔수없이 이곳에 집중하고 있다. 


내가 디자인한 텍스타일 디자인 ( 블로그에 포스팅 했으나 저작권문제로 지금은 포스팅을 모두 비공개로 돌렸다 ... ㅠㅠ ) 

포트폴리오 북, 그리고 완제품 ( 의상 및 소품 ) 까지 준비하느라 비용도 비용이지만 시간이 이렇게 빨리 갈줄이야.


언제쯤 여유롭게 블로그 포스팅을 할 수 있을런지.. ㅠㅠ 






2. 



요새들어, 그래도 한국이 참 살기좋고 편한 나라라는것을 다시 한번 느낀다. 


내 모국어를 쓰는 환경이 좋구나... 절실히 느낌. 

바쁜 와중에도 틈틈히 친구들이 좋은 곳 많이 데려가줘서 요즘 맛집 많이 다니며 호강하는 중 :) 









대구 성당못 바로 앞에 있는 새로 생긴 카페인데 ... 정말 인스타그램을 위한 카페 

내부가 생각보다 좁고 음... 나는 개인적으로 그냥 그랬다. 

무엇보다도 사람 많은 소위 핫플레이스라 불리는 곳들을 별로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ㅎㅎ

그래도 저 크게 난 창문 덕분에 채광이 좋아서 그건 정말 좋았다 :) 







내가 너무 좋아하는 일식집, 고미텐 :) 


규동 먹으러 갔다가 저 덴뿌라동이 너무 맛있어서 감동했다.

양도 엄청 많고 가게가 협소해서 웨이팅이 좀 있긴 했지만 맛이 훌륭하므로 그정도는 기다릴 수 있다는 의지 ( ... )


조만간 맛집 포스팅으로 글 모아서 올려야겠다 






  1. 상품권 매입 2018.10.17 10:42 신고

    잘보고 가요^^






[ 독일 3박 4일 여행 ] 함부르크 근교 슈베린 여행 - 슈베린 성 





함부르크에서 2일차 오전 5시쯤, 나는 꼭두새벽부터 분주하게 나갈 준비를 시작했다.  

이 날의 일정은 슈베린, 그리고 로스토크까지 다녀오는 일정을 잡았기 때문에 하루 종일 굉장히 빽빽하게 스케쥴을 잡았다. 조금 무리일수도 있다 싶었겠지만 기왕 여기까지 온 것, 아름답기로 소문난 함부르크 근교의 소도시들을 꼭 여행해보고 싶었기 때문에 사전계획을 철저하게 세웠다. 


오전에 슈베린 성과 슈베린을 돌아보고 오후에 로스토크를 갔다가 기차를 타고 다시 함부르크로 넘어오는 것으로 

하루 여행 일정을 잡았다. 


오전 6시 20분쯤 함부르크에서 슈베린으로 가는 기차를 타고 1시간 30분쯤 달리니 어느덧 슈베린 중앙역에 도착했다.


나는 슈베린 도심을 좀 둘러보다 슈베린 성은 오전 10시쯤부터 오픈되었기 때문에 시간 맞춰 성으로 향했다. 









저 멀리 보이기 시작하는 아름다운 슈베린 성의 모습.


슈베린, 그리고 슈베린 성은 국내에서는 그리 유명하지 않은 관광명소이지만

독일에서는 물론, 유럽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아름다운 명소로 매우 유명하다. 


이 슈베린성은 슈베린 지역에서 유일한 중세 시대 르네상스식 건축 문화재이기도 하다. 

 





이 도시의 대표적 상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슈베린 성,

이 성은 슈베린 호수와 부르크 호수 사이의 섬 위에 디즈니 동화에 나오는 성 같은 동화 속 성 같다. 


이 주위에는 특히 슐로스 정원, 국립 박물관, 승전 기념탑, 구 궁전, 왕궁 마구간, 고전스러운 수상 관저등 볼거리가 매우 많다고 한다. 






슈베린 성 뒷편에 위치한 정원을 보기위해 호수를 따라 나있는 산책로를 따라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오전 이른시간이라 그런지 관광객도 없고 한적해서 너무 좋았다. 






이 날 날씨가 흐린편이었는데, 날씨와 무색하게 아름다운 풍경이 할말을 잃게 만들었다. 










아름다운 호수가, 성 뒷편, 정원까지 너무나도 완벽한 코스. 

이 때가 겨울임에도 불구하고, 추위를 잊게 만들정도로 성도, 정원도 너무 예뻤다.









겨울인데도 불구하고, 푸르른빛을 띠는 잔디밭을 거닐다가 성 뒷편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뒷 정원은 입장료없이 그냥 입장이 가능해서 조심스럽게 들어와 천천히 구경하기 시작했다.








바로 밑에서 바라본 성의 모습은 정말 웅장하고 아름다웠다. 


마치 영화속에 나오는 성을 바라보는듯한 기분이 들정도로 성은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실제로 시간이 없어 아쉽게도 성 내부까지 들어가보지는 못했지만

성 내부도 전형적인 유럽 르네상스풍으로 잘 꾸며져있다고 한다. 








귀여운 오리들이 있는 정원, 그리고 호숫가에서 얼마나 한참동안 쭈그려앉아서 놀았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슈베린 성도 물론 아름다웠지만, 나는 그보다 슈베린 성 근처의 풍경이 너무 아름다워서 기대 이상으로 만족스러웠다.


잔잔히 흐르는 호수, 그리고 그 호숫가를 따라 나있는 길 위의 주택들.

조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


관광객도 많이 없어서, 정말 편안하게 성 주변을 한바퀴 둘러볼 수 있었다. 

시간을 따로 투자해서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굉장히 아름다웠던 슈베린 성. 


슈베린에 온다면 꼭 들러야 할 필수코스가 아닌가 싶다.





  1. 아빠 2018.09.03 19:46 신고

    그림 같네요 ~~ 사진 잘보고 갑니다~






[ 대구 근교 여행 / 청도 카페 ] 청도의 조용한 카페, 소소한 오후





안녕하세요, 오랜만에 맛집 포스팅을 하게되었네요! 

항상 해외의 맛집만 포스팅하다가 국내 맛집 포스팅은 처음올리게 되었습니다 :)  
이번에 잠깐 방학동안 한국에 들어오게 되서 꽤 여러 맛집을 다녔는데요. 

그 중 최근 주말에 제가 거주하고 있는 도시 대구 근교에 있는 청도 여행을 하며 다녀온
조용하고 분위기 좋은 카페를 발견하여 여러분께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엄마, 엄마 친구분 그리고 저 세명이서 청도여행을 하다가, 엄마 지인분의 집 근처에 굉장히 분위기 좋고 조용한 카페가 있다고 해서 찾아간 카페 소소한 오후.

입구쪽으로 들어서자마자 보이는 예쁜 꽃들과 화분이 어우러진 정원을 보니,
마치 일반 가정 주택을 방문하는 듯한 느낌이 들었어요. 






카페에 들어서자마자 예쁜 풍경에 절로 감탄이 났어요.


아름다우신 주인 아주머니께서 도자기 그릇이나 아기자기한 소품에 관심이 굉장히 많으신 것 같더라구요.

가게에 있는 인테리어 소품들이 하나같이 다 예뻤어요.


저도 유럽에서 거주하면서 인테리어 소품, 예를 들어 빈티지 그릇이나 천 등등 
다양한 소품들에 관심이 많이 생겨서 그런지
카페에 있는 수많은 소품들을 보니 다시금 숨겨두었던 수집욕구(?)가 다시 생기는 듯한 이 기분이란... ㅋㅋ





1층에 자리가 없어, 2층으로 올라오니 1층과는 또 다른 분위기의 아늑한 공간이 나타났어요.

크게 사방으로 난 창문으로 따스하게 들어오는 햇살이 깃든 공간이 제 마음에 쏙 들었습니다. :) 







시선을 끄는 아기자기한 소품들에 시선을 뺏겨서 어찌나 한참동안 사진을 찍었는지도 모르게 시간이 지나갔어요.







1층에서 커피를 주문하고, 2층에서 사진을 찍고 있으니 카페 주인 아주머니께서 직접 커피를 가져다주셨어요.
공간만 예쁜게 아니라, 커피 맛도 매우 좋았답니다 :) 






아기자기한 소품들, 그리고 편안한 공간이 매우 좋았던 카페 소소한 오후.


요즘 트렌디한 유행을 쫓는 카페와 달리 조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 속에서 잠시나마 좋아하는 커피를 마시며  휴식을 취할 수 있어서 너무 좋았어요.







카페 소소한 오후 






주소 : 경북 청도군 각북면 오산3길 19-18 


영업시간 : 매일 11:30 - 19:00매주 화요일 휴무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