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독일 3박 4일 여행 ] 함부르크 근교 슈베린 여행 - 슈베린 성 





함부르크에서 2일차 오전 5시쯤, 나는 꼭두새벽부터 분주하게 나갈 준비를 시작했다.  

이 날의 일정은 슈베린, 그리고 로스토크까지 다녀오는 일정을 잡았기 때문에 하루 종일 굉장히 빽빽하게 스케쥴을 잡았다. 조금 무리일수도 있다 싶었겠지만 기왕 여기까지 온 것, 아름답기로 소문난 함부르크 근교의 소도시들을 꼭 여행해보고 싶었기 때문에 사전계획을 철저하게 세웠다. 


오전에 슈베린 성과 슈베린을 돌아보고 오후에 로스토크를 갔다가 기차를 타고 다시 함부르크로 넘어오는 것으로 

하루 여행 일정을 잡았다. 


오전 6시 20분쯤 함부르크에서 슈베린으로 가는 기차를 타고 1시간 30분쯤 달리니 어느덧 슈베린 중앙역에 도착했다.


나는 슈베린 도심을 좀 둘러보다 슈베린 성은 오전 10시쯤부터 오픈되었기 때문에 시간 맞춰 성으로 향했다. 









저 멀리 보이기 시작하는 아름다운 슈베린 성의 모습.


슈베린, 그리고 슈베린 성은 국내에서는 그리 유명하지 않은 관광명소이지만

독일에서는 물론, 유럽에서도 손꼽힐 정도로 아름다운 명소로 매우 유명하다. 


이 슈베린성은 슈베린 지역에서 유일한 중세 시대 르네상스식 건축 문화재이기도 하다. 

 





이 도시의 대표적 상징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슈베린 성,

이 성은 슈베린 호수와 부르크 호수 사이의 섬 위에 디즈니 동화에 나오는 성 같은 동화 속 성 같다. 


이 주위에는 특히 슐로스 정원, 국립 박물관, 승전 기념탑, 구 궁전, 왕궁 마구간, 고전스러운 수상 관저등 볼거리가 매우 많다고 한다. 






슈베린 성 뒷편에 위치한 정원을 보기위해 호수를 따라 나있는 산책로를 따라 천천히 걷기 시작했다. 

오전 이른시간이라 그런지 관광객도 없고 한적해서 너무 좋았다. 






이 날 날씨가 흐린편이었는데, 날씨와 무색하게 아름다운 풍경이 할말을 잃게 만들었다. 










아름다운 호수가, 성 뒷편, 정원까지 너무나도 완벽한 코스. 

이 때가 겨울임에도 불구하고, 추위를 잊게 만들정도로 성도, 정원도 너무 예뻤다.









겨울인데도 불구하고, 푸르른빛을 띠는 잔디밭을 거닐다가 성 뒷편쪽으로 발걸음을 옮겼다.

뒷 정원은 입장료없이 그냥 입장이 가능해서 조심스럽게 들어와 천천히 구경하기 시작했다.








바로 밑에서 바라본 성의 모습은 정말 웅장하고 아름다웠다. 


마치 영화속에 나오는 성을 바라보는듯한 기분이 들정도로 성은 반짝반짝 빛나고 있었다.

실제로 시간이 없어 아쉽게도 성 내부까지 들어가보지는 못했지만

성 내부도 전형적인 유럽 르네상스풍으로 잘 꾸며져있다고 한다. 








귀여운 오리들이 있는 정원, 그리고 호숫가에서 얼마나 한참동안 쭈그려앉아서 놀았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슈베린 성도 물론 아름다웠지만, 나는 그보다 슈베린 성 근처의 풍경이 너무 아름다워서 기대 이상으로 만족스러웠다.


잔잔히 흐르는 호수, 그리고 그 호숫가를 따라 나있는 길 위의 주택들.

조용하고 평화로운 분위기.


관광객도 많이 없어서, 정말 편안하게 성 주변을 한바퀴 둘러볼 수 있었다. 

시간을 따로 투자해서 오길 잘했다는 생각이 들정도로 굉장히 아름다웠던 슈베린 성. 


슈베린에 온다면 꼭 들러야 할 필수코스가 아닌가 싶다.





  1. 아빠 2018.09.03 19:46 신고

    그림 같네요 ~~ 사진 잘보고 갑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