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9. 06



졸업작품, tesi 논문준비로 바쁜 나날들 보내는 중. 








1.




요즘, 이탈리아 가기전에 졸업작품 및 tesi ( 논문 ) 발표를 미리미리 준비해놓기 위해서 한국에서 할 수 있는것들을

하느라 고군분투중이다. 


그러다보니 블로그 포스팅에도 소홀해진것 같아서 마음이 아프지만... ㅠㅠ 

한국에서 있는 시간이 너무 짧기 때문에 어쩔수없이 이곳에 집중하고 있다. 


내가 디자인한 텍스타일 디자인 ( 블로그에 포스팅 했으나 저작권문제로 지금은 포스팅을 모두 비공개로 돌렸다 ... ㅠㅠ ) 

포트폴리오 북, 그리고 완제품 ( 의상 및 소품 ) 까지 준비하느라 비용도 비용이지만 시간이 이렇게 빨리 갈줄이야.


언제쯤 여유롭게 블로그 포스팅을 할 수 있을런지.. ㅠㅠ 






2. 



요새들어, 그래도 한국이 참 살기좋고 편한 나라라는것을 다시 한번 느낀다. 


내 모국어를 쓰는 환경이 좋구나... 절실히 느낌. 

바쁜 와중에도 틈틈히 친구들이 좋은 곳 많이 데려가줘서 요즘 맛집 많이 다니며 호강하는 중 :) 









대구 성당못 바로 앞에 있는 새로 생긴 카페인데 ... 정말 인스타그램을 위한 카페 

내부가 생각보다 좁고 음... 나는 개인적으로 그냥 그랬다. 

무엇보다도 사람 많은 소위 핫플레이스라 불리는 곳들을 별로 좋아하는 편이 아니라 ㅎㅎ

그래도 저 크게 난 창문 덕분에 채광이 좋아서 그건 정말 좋았다 :) 







내가 너무 좋아하는 일식집, 고미텐 :) 


규동 먹으러 갔다가 저 덴뿌라동이 너무 맛있어서 감동했다.

양도 엄청 많고 가게가 협소해서 웨이팅이 좀 있긴 했지만 맛이 훌륭하므로 그정도는 기다릴 수 있다는 의지 ( ... )


조만간 맛집 포스팅으로 글 모아서 올려야겠다 






  1. 상품권 매입 2018.10.17 10:42 신고

    잘보고 가요^^






2018. 08. 27



텍스타일 디자인 샘플을 원단에 프린팅하기 







최근 텍스타일 패턴 디자인을 하면서, 샘플을 실제 원단에 출력을 해봐야 하는 상황이 생겼다.


국내에서는 아무래도 이탈리아보다 좀 더 쉽고 간편하게 원단 샘플을 디지털 프린팅하기가 훨씬 수월하기 때문에 국내에 오자마자

직접 한 디자인을 어디서 출력할까 여기저기 인터넷 서칭을 하다가 괜찮은 사이트를 발견했다. 




리얼패브릭 링크 > http://realfabric.net/




리얼패브릭이라는 사이트인데,

직접 제작한 나의 디자인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다양한 원단에 프린팅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매우 만족스러웠다. 


같은 디자인에 색상만 다른 두가지 샘플을 면 20수 평직원단에 주문했고, 오래걸릴줄 알았는데 생각보다 빨리 배송받아서 

전체적으로 굉장히 만족스러웠다. 









다음번에는 폴리 원단이나 다른 원단에 주문해보고 싶다.


여튼, 텍스타일 디자인이나 패턴 디자인 샘플을 저렴하게 프린팅하고 싶으신 분들께 

리얼패브릭에서 프린팅하시는 것을 추천드린다. :) 










ep. 3  각 브랜드 쇼룸의 텍스타일 디자인, 패턴디자인 그리고 페브릭 아트 살펴보기
Brera design district






내가 현재 재학중인 이탈리아 밀라노 브레라 국립미술원으로 가는 길은 

명품브랜드 및 각가지 다양한 브랜드의 쇼룸 그리고 예쁜 상점들로 가득한데, 
매년 디자인 위크기간이 되면 이 수많은 쇼룸들은 다들 전시장으로 일반인들에게 특별히 오픈이 된다. 

장식미술을 전공하는 나로써는 평소에 텍스타일 디자인 및 패턴 디자인에 관심이 아주 많은데
이번에 특히, 이쪽과 관련된 전시 및 매장들을 많이 볼 수 있어서 너무 좋았다.

상업적인 면과 예술적인 면이 공존하는 매력적인
가장 인상깊었던 텍스타일 디자인 및 전시작품을 몇가지 소개해볼까 한다.









국립미술원으로 가는 골목길, 한 상점의 열린 문사이로 보이는 에스닉한 느낌의 상품들, 쇼룸


그리고 내가 항상 학교 갈때마다 눈여겨보는 한 디자인 페브릭 매장.

이곳에서는 프랑스의 명품브랜드, 에르메스의 페브릭 컬렉션 전시가 진행중이었다.








평소에 잘 볼 수 없었던 독특한 느낌의 패턴 디자인들을 많이 볼 수 있었는데 

에르메스만의 느낌이 담긴 예쁜 페브릭 디자인들이 시선을 끌었다


홈 데코레이션을 주제로 디스플레이를 해놓은 에르메스 전시장, 특히 벽지가 참 인상깊었다.

그뿐만아니라 쇼룸에는 갖가지 다양한 패턴의 페브릭들이 가지런히 진열되어있었다.


지난 시즌 에르메스의 페브릭 룩북까지 볼 수 있어서 정말 많은 공부가 되었다. 





근처에 있는 또 다른 전시장으로 들어가보았다.


재치있는 아이디어로, 본인들이 사용하는 페브릭천으로 하나의 옷을 제작하여 쇼룸에 진열해놓았다.





벽면에 설치되어있는 심플하고 미니멀리즘한 느낌의 패턴 디자인 또한 내 시선을 끌었다.






마지막으로 들른곳은 스위스 로잔에 있는 예술대학 학생들의 전시였다. 


한 쪽에서는 독특한 느낌의 컬러로 염색된 페브릭 아트를 전시중이었는데 색감이 참 곱고 예뻤다. 

그 뿐만 아니라 다양한 텍스처로 표현된 제작된 가구 및 디자인 작품. 함께 진열되있으니 더욱 더 돋보였다.






+ Recent posts